일본 함대가 “지역을 넘어 위협 방위에 나설 것
 
구미조은뉴스/ 편집인 / 윤영학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국빈방문 마지막 날 요코스카 해군 기지를 방문해 미일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했습니다. 또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탑승해 일본 함대가 “지역을 넘어 위협 방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의 미국 해군 기지에 정박 중인 강습상륙함 ‘와스프’호에 승선해 주일미군 수병들을 방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병사들이 “미사일 공격을 방어하고 있다”며 노고를 치하했다.

 

요코스카의 미 해군이 황해, 일본해, 동중국해, 남중국해를 자랑스럽게 순찰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레이더와 무기 체계로 미 본토와 동맹국들을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방어한다는 것입니다.

또 미국이 만든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 등 최신 장비들이 곧 와스프호에 배치된다며, “힘에 의한 평화가 필요하다”가 강조했습니다.

F-35B를 탑재한 와스프는 중국과 북한 등을 방어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일본 요코스카에 정박 중인 미 해군 강습상륙함 와스프 호에서 장병들을 사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일본 요코스카에 정박 중인 미 해군 강습상륙함 와스프 호에서 장병들을 사열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함께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카가’호에도 탑승했다.

일본 언론들은 미국 대통령이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탑승한 것은 처음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카가호에서 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수병들을 대상으로 일본이 최근 미국으로부터 F-35 전투기를 100대 이상 구매할 것이란 사실을 밝혔다.

이번 구매로 일본은 동맹국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F-35 함대를 보유하게 됐으며, 카가호는 새로운 장비를 갖추고 역내를 너머 다양한 위협을 방어할 것이란 설명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일 동맹의 오랜 역사와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요코스카 기지의 미국과 일본 동맹군은 양국의 위대한 협력관계의 오랜 힘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증거라는 것이다.

함께 연설한 아베 총리는 카가호가 향후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도록 개선될 것이라며 “지역 공공재로서 미일 동맹의 강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카가호의 갑판을 개조해 수직이착륙 스텔스 전투기인 F-35B 등을 운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카가호는 1941년 하와이 진주만 공습에 참여했던 일본 제국 해군의 항공모함에서 이름을 물려받았다.

기사 =VOA뉴스 박승혁.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29 [20:54]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