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핵무기 운반 수단 폐기해야 안전 보장
 
구미조은뉴스/ 편집인 / 윤영학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핵무기와 운반 수단을 폐기해야만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북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평화 체제를 구축하는 과정은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추진할 것이라는 원칙을 확인했다. - 백성원 기자가 보도.

 

미 국무부는 북한과의 지속적인 대화 의지를 강조하면서도 제재 완화를 유인책으로 제공할 뜻이 없음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5일 VOA에 “국제사회는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추구하는 안전과 발전을 성취하는 유일한 길은 대량살상무기와 운반수단의 포기라는 것을 북한에 강조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를 들었다.이 같은 대북 압박이 유엔의 의지이고, 따라서 세계 각국이 이를 따를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결정한 대로 국제적 제재는 유지될 것이고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 의해 이행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지속적인 제재를 북한과 중국 등이 요구하는 ‘단계적 해법’에 대한 반대의 뜻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미-북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한반도에 영구적이고 안정된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하면서도 “비핵화와 병행해서”라는 전제를 달았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 의지와 추가 협상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음을 상기시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말한 대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으로 믿는다”는 취지다.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은 이 목표와 관련해 추가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 협상은 열려 있다”고 거듭 확인했다.

 

기사 - VOA 뉴스 백성원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27 [19:21]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