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머리손질’의 진실
 
구미조은뉴스/ 편집인 / 윤영학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머리손질’의 진실

2016-12-07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은 미용사를 불러 머리를 손질하는데 90분 이상 걸렸고

△오전‧오후 두 차례에 걸쳐 머리손질을 받았다는 등의 보도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대통령은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소속 계약직 미용사로부터

오후 한 차례 20분가량 머리손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보도내용
『세월호가 가라앉던 2014년 4월 16일 박근혜 대통령은 승객 구조 대책을 마련하는 대신 강남의 유명 미용사를 청와대로 불러 ‘올림머리’를 하는 데 90분 이상을 허비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2014년 4월 16일 낮 12시께 청와대로부터 “대통령의 머리를 손질해야 하니 급히 들어오라”는 연락을 받았다.…정 원장은 승용차로 한 시간쯤 걸려 청와대 관저에 들어간 뒤 박 대통령 특유의 ‘올림머리’를 했다.』

2016년 12월 7일 한겨레신문


『…박 대통령의 중대본 방문이 결정된 시각은 당일 오후 3시, 원장 말대로라면 대통령이 중대본 방문을 앞두고 다시 머리를 했다는 얘기입니다. 원장이 평소 아침에 청와대에 들러 대통령의 머리를 만진 뒤 오전 10시 반쯤 청담동 미용실로 돌아온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후 3시 전후에 연락을 받고, 다시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2016년 12월 6일 SBS 8시 뉴스


사실은…
『청와대에서는 대통령의 머리손질과 메이크업을 위해 총무비서관실 소속으로 2명을 계약직으로 채용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미용실 등을 운영하며 외부에서 활동하고 있으나 2013년부터 계약을 맺고 출입증을 발급받아 거의 매일 출입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경우 2명이 함께 다닙니다.
4월 16일 출입기록에 따르면 오후 3시 20분경부터 약 1시간가량 청와대에 머문 것으로 확인됩니다. 당사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실제 머리손질에 소요된 시간은 총 20여분입니다.
참고로,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대본 방문지시를 내렸고, 경호가 출동준비를 하는 동안 서면보고를 받으며 머리손질을 했습니다.
시간대별로 보면,
- 15:00 대통령, 중대본 방문지시
- 16:00 경호 출동준비 완료 및 경호 선발대 출동
- 16:30 경호실, 중대본 경호안전 조치 완료
- 17:10 본대 출발
- 17:15 본대 중대본 도착』
(2016년 12월 6일 청와대 대변인실 배부자료)


『기자: “(대통령께서) 하루에 두 번이 아닌 한 번만 (머리를) 했다는 거지요? 아침 기록은 없나요?”
대변인: “그렇습니다. 없습니다.”
기자: “(대통령께서) 머리를 아침 8~9시경에 매일 하는 걸로 미용사는 얘기하는데, 세월호 참사 당일은 왜 아침에 안 하셨나요?”
대변인: “출입기록을 보면 그 날 오전엔 (미용사 출입이) 없는 걸로 나옵니다. 행사일정이나 공식일정이 나오면 거기에 맞춰서 미용사가 들어오시고, 보통은 (대통령) 본인께서 손질하시는 걸로 압니다.”』 

2016년 12월 7일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 브리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17 [22:21]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