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특권 - 멀티플 오르가즘
 
윤영학 기자


남자와 여자의 성 반응의 차이 중 가장 뚜렷한 것이 여자의 멀티플 오르가즘이다. 짧은 시간 안에 극치감을 한 번 이상 느끼는 것을 멀티플 오르가즘이라고 하는데 이게 여자들에게만 가능하고 남자들은 죽었다 깨어나도 안 된다는 것이다.
이 사실을 알고 나면 남자는 여자가 여간 부담스러운 게 아니다. 마치 한 방의 총알을 가진 사람이 여러 방의 총알을 가지고 있는 사람과 결투하는 것 같아서, 내 총알을 발사하기 전에 상대의 여러 방 총알을 다 쏘게 만들어야 하는 부담감이 생긴다.
더구나, 이 결투에서 상대가 한 방의 총알도 쏘지 않았는데 내가 쏠 수 있는 유일한 총알을 소진해 버린다면 얼마나 비참해지겠는가?

희랍 신화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신들의 보스인 제우스 신과 헤라 여신(제우스 신의 부인)이 부부 싸움을 했다. 남자가 사정할 때의? 오르가즘이 진짜다. 헤라 여신은 아니다. 여자의 온 몸이 녹는 듯한 오르가즘이 진짜다.
반대 입장이 되어볼 수 없는 이 다툼이 길어지자 제우스 신은 자기 부하 중에 남자도 될 수 있고 여자도 될 수 있는 신을 불러서 물어봤다.
그러자 그 편리한 신이 하는 말.
“남자의 사정할 때 쾌감은 여자의 오르가즘에 비하면 쨉도 안 됩니다.”
제우스 신 깨갱.

비단 사람만이 아니라 쥐도, 개도, 소도, 말도 지구상의 수컷이라면 다 ‘멀티플 오르가즘’의 능력이 결여되어 있다는 보고가 있는데 조물주는 무슨 이유로 그렇게 만들었을까?
이것을 인류 진화론적으로 그럴싸하게 설명하는 학자들이 있다.
핵심은 종족 보존설!
즉, 어떤 종족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암컷이 임신(수태)을 잘 해야 한다.
그러니 암컷은 여러 수컷과 교미를 할 능력이 있어야 정자를 많이 받을 수 있다. 정자를 많이 받을수록 임신(수태)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래서 암컷들에게 멀티플 오르가즘이라는 선물을 줬다.?
수컷이야 한 번 사정하면 남아있는 정자가 얼마 없는 빈 깡통이니 쓸 데 없이 암컷에게 계속 덤비지 못하게 일시적인 발기불능으로 만들어 버렸다.
뭐, 이런 이야기다.

조물주가 우리 수컷을 종족보존을 위한 소모품으로 생각했는지 어쨌는지 우리가 알 바 아니지만 결투에 임할 때 명심해야 한다.
우리 남자는 권총에 총 알 한 방 달랑 무장했지만 상대는 여러 방의 총 알이 장전되어 있다는 것을 . 그리고 적어도 상대가 한 두 방의 총 알을 쏘게 만들고 난 뒤에 내 유일한 총 알 한 방을 쏘아야 한다는 것을........
두두두두.... 기관총으로 무장된(멀티플 오르가즘) 상대를 만난다는 건 글쎄....................

(저 유명한 킨제이 보고서의 킨제이는 벌써 50년 전에 정상 성교에서 멀티플 오르가즘을 거의 항상 느끼는 복 받은 여자들이 14%가 된다고 했다. 그러나 최근의 조사에 따르면 오르가즘을 느낄 수 있는 여자는 모두 멀티플 오르가즘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8/05/15 [22:08]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오르가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