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업 사료비 25% 정도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윤영학 기자

사료비 25% 정도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국제 곡물가 급등에 따른 배합사료 가격의 상승으로 양축농가의 경영 압박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농산가공부산물 등 부존사료자원을 사료로 이용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거세한우 비육시 농산가공부산물인 ‘보릿겨’를 주원료로 옥수수와 소맥피, 단백피, 알팔파, 볏짚 등을 이용, 자가 섬유질배합사료를 만들어 급여할 경우 배합사료와 볏짚을 분리해서 급여하는 것보다 사료비가 25% 정도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근내지방 등 체지방의 백색화 및 고급육 출현율 향상으로 소득도 19%정도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촌진흥청 축산과학원 관계자는“현재 국내에서는 사료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쌀겨, 보릿겨, 밀기울, 대두피, 옥수수겨, 박류 등 농산가공부산물은 연간 약 2억5천만톤 정도 생산되고 있다”며, “이들 부존사료자원으로 섬유질배합사료를 제조하여 사료화한다면 경영개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료비 절약하는 방법이 들어있는  리플릿이 있어  소개합니다. 참고하십시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8/05/15 [22:03]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