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 4개 민간미디어, 통일방송 위해 한자리에
5년 내 북한주민 백만 명을 국민통일방송 청취자로 확보 계획
 
구미조은뉴스/ 편집인 / 윤영학


- 대북 민간라디오 방송국인 자유조선방송(RFC)과 열린북한방송(ONK), 그리고 북한전문 인터넷신문 데일리NK와 시사영상 제작 단체인 OTV 등 네 개의 NGO에 기반한 언론단체가 ‘국민통일방송’이라는 이름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 4개 민간단체는 남북 공동의 청취자들을 향한, 한반도 최초의 통일방송국 개국 준비를 시작하기 위해 오는 2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 3세미나실에서 사회 각계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국민통일방송’ 발기인대회를 개최한다.

- 2005년부터 단파로 대북 라디오 방송을 송출해온 자유조선방송과 열린북한방송, 두 단체는 향후 5년 내에 북한 주민 100만 명을 국민통일방송의 청취자로 확보할 것을 단기 목표로 삼고 있다. 북한 주민 100만 명이 민주주의와 인권에 대한 정보를 전달받고 민주 시민의식을 갖추게 되면, 주민의 의지와 힘으로 북한사회의 변화를 이끌어내고 통일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 26일 발기인대회를 계기로 4개 단체는 통일시대 준비를 위한 ‘국민통일방송’의 새로운 활동을 공동으로 개시하게 된다. 국민통일방송은 대북방송 청취율을 높이기 위해 당장 내년도 중파 방송 송출을 준비하고 있다. 2016년에는 후원인 1만명을 확보하고, 한반도 전체를 커버하는 국민통일방송의 송신소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 이를 위해 올해 초부터 사회각계 원로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100인클럽’이란 후원 모임을 구성해 활동을 시작했다. 100인클럽은 지식인과 정치인, 탈북자, 시민사회 원로 활동가, 전문 방송인 등 한국사회 여론 주도층 인사들로 구성됐으며 현재까지 110여명이 참가하고 있다. 이들은 정기 후원은 물론 재능을 기부해 방송제작에 직접 참여하고, 국민통일방송의 후원인 확보에서 적극 나서고 있다.

- 국민통일방송의 발기인으로는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과 유재천 전 KBS 이사장, 박범진 미래정책연구소 이사장,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 등 한국사회 원로지식인과, 남문기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 의장, 김병묵 세계한인언론인연합회 수석부회장 등 재외 한인사회를 포함하여, 성우 유강진(동물의 왕국 나레이터), 아나운서 이지연(이산가족찾기 특별생방송 진행), 김희영 등 전문 방송인들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 이날 발기인대회에는 정갑윤 국회 부의장과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이 축사를 통해 민간단체의 대북방송을 통한 새로운 통일운동의 개시를 축하해 줄 예정이다.

- 또 이날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여 북한 주민과 함께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국민의 참여와 정치권의 관심을 호소한다.
기사제공 / 자유조선방송 /최옥화 홍보팀장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1/25 [18:40]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