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녹지, 보전녹지 지역 농업용시설 건폐율 완화 시행령 개정 필요
 
구미조은뉴스/ 편집인 / 윤영학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완영 의원(새누리당, 경북 칠곡·성주·고령)은 녹지지역 건폐율 완화에 대한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관련 법률」에 비해 ‘시행령’이 축소규정 된 점을 지적하며, APC(농산물산지유통시설) 확충과 현대화를 위해서는 시행령을 법률과 동일한 범위의 건폐율이 적용되도록 개정하고 건폐율 완화대상에 APC를 명문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미 지난 2011년 생산·자연·보존녹지 지역을 포괄하는 녹지지역 전체에 APC 등 농업용 시설의 건폐율을 기존 20%에서 지자체 조례에 따라 60%까지 완화되도록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이 개정되었으나, 구체적인 건폐율 완화 범위를 정하고 있는 ‘시행령’에는 법 개정 취지를 제대로 담지 못하고 ‘생산녹지’ 지역에만 60%까지 완화하도록 축소해석을 해, 산지의 많은 APC가 완화 혜택을 보지 못한 채 시설확충과 현대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시행령에는 지역 내 건폐율 완화 대상 농업용 시설을 애매하게 규정하고 있어, 2013년 진주시 APC 건립사례의 경우 당초 진주시가 생산녹지 지역 내 건폐율 60% 적용을 예상하고 사업자인 농협에게 이에 상응하는 부지 9,900㎡를 확보하도록 했으나, 경상남도에서는 건폐율 20%만을 적용하여 허가하여 법해석 혼란이 초래된 바 있다.

이완영 의원은 “국내 농업경쟁력 강화와 농업인 실익제고를 위해 APC에 대해 자연·보전녹지 지역까지 건폐율을 완화하도록 시행령을 개정해야 한다. 또한 완화대상시설에 APC가 명확히 적용될 수 있도록 시행령에 명문화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덧붙여 이 의원은 “APC는 규모화·조직화가 필요한 농축산물 산지 유통구조에 큰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만큼 APC 활성화를 통해 농민과 소비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APC는 농산물 유통개선을 위한 산지핵심기반시설로 정부·지자체의 계획에 따라 지속적으로 건립되어 농수산식품 유통공사가 2013년 전국 지자체를 통해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667개소에 이른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0/15 [18:40]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