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예비후보 동해안 찾아
 
구미조은뉴스/ 편집인 / 윤영학


▲     © 구미조은뉴스/ 편집인 / 윤영학
“동해안을 돈이 흐르는 바다 목장으로 만들겠습니다. 또 지역 수산물을 명품화 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여 어민들 소득을 획기적으로 올리겠습니다.”
 
4일 영덕과 울진 등 동해안지역을 방문한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어촌도 이제 주5일 근무 정착과 해외 관광객 방문 등 시대 조류에 맞춰 ‘맞춤형 관광개발’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지역민들의 소득을 높이고, 늘어나는 관광 수요에 적합한 ‘전략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 임민호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4/04 [21:13]  최종편집: ⓒ 구미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